사회 >

윤석열 "건설업자 접대 의혹 보도 사과한다면 고소 재고할수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윤석열 "건설업자 접대 의혹 보도 사과한다면 고소 재고할수도"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건설업자 윤중천 접대 의혹을 보도를 한 기자를 고소한 것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후속보도를 멈추고 사과를 한다면 고소를 재고해보겠다"고 17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감에서 "지금까지 살면서 고소한 적이 없다.
하지만 이번 고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중 한 곳이 사실 검증없이 보도를 했다"며 "또 그 언론은 그게 상응해서 사과를 한다던지 해야 하는데 후속 보도를 하고 있다. 만일 이 언론이 취재과정을 밝히고, 이런 보도가 이런식의 명예 훼손을 한 부분을 인정한다면 고소를 계속 할 지는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서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원, 검찰들은 시민에 대한 고소를 자제해야하지 않겠냐. 고소를 계속 하게 될 경우 국민들의 고소 남발은 더 심해지지 않겠냐"는 질의에 대해 윤 총장은 이 같이 답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