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성추행 혐의' 전 서울대 교수,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경찰 전직 서울대 교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전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서울대 재직 당시 외국 학회에 제자와 동행하면서 옷 안으로 손을 넣어 신체를 만지거나 강제로 팔짱을 끼는 등 2015년 1차례, 2017년 2차례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있다.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미국에서 박사과정에 있는 김모씨는 교내 조사기관인 인권센터에 A씨의 성추행 의혹을 신고했으나 징계 처분이 미진하다며 지난 6월 귀국해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검찰은 경찰에 수사를 지휘했다.

서울대생들은 '서울대 A교수 사건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꾸려 학교 측에 엄정한 대응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였다.

A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제자 추행 의혹 외에도 제자의 연구 성과를 가로챘다는 의혹도 받고 있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조사 중이다. 서울대는 지난 8월 A씨를 교수직에서 해임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