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 사과받아야겠다"(종합)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윤석열 "'윤중천 접대' 보도 사과받아야겠다"(종합)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윤다정 기자,박승희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이른바 '윤중천 접대 수사무마'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와 관련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대상 국정감사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니) 고소 취소하라는 말씀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총장은 답변 과정에서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법사위원들은 보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면서도 윤 총장이 해당 보도로를 한 기자를 고소한 것을 두고서는 의견이 갈렸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사의 제목을 쓰면서 마치 총장이 부당한 접대를 받은듯한 인상을 독자가 갖게 한다"면서도 "검찰 총책임자인 총장이 일반 누리꾼과 같이 고소하면 일반 시민들도 무슨 문제 생길 때마다 고소하는 문화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무소속(대안신당) 의원도 보도에 관해 "여러 관계자들의 증언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졌는데 고소를 유지할 필요가 있냐"고 물었다.

반면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해당 보도는) 총장 개인에 대한 비하나 비난이 아니다"라며 "검찰의 신뢰, 특히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일련의 행위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당히 취하해버리거나 사과 한마디 했다고 해서 고소를 취하할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민감한 시기에 검찰을 몰락시킬 수 있던 기사"라며 "메시지를 비판할 수 없으면 메신저의 도덕성을 공경하는 전형적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개혁 차원에서라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총장은 "저는 지금까지 누굴 고소해본 적이 한번도 없다"며 "이런 사건 할 땐 이쪽 진영, 이런 사건 할 땐 이쪽 진영에서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을 해도 고소를 하지 않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란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라며 "언론사(한겨레)는 우리나라 대표 정론지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중 하나가 언론으로서 해야 하는 확인(취재)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다"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진술에 관해 수사단이)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하지만 그 보도는 총장이 별장에서 윤씨에게 접대받았다는 내용을 독자들에게 인식시키는 내용이다.
계속 후속보도를 했다"며 "만약 취재과정을 다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부분을 사과하고 지면에 실어준다면 고소를 유지할지에 대해 재고해보겠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지난 11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재수사한 수사단이 '윤 총장에게 접대를 했다'는 윤씨의 진술을 확보하고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윤 총장은 같은날 이 보도를 한 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