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 한국당 "패악질"(종합)

민주당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 한국당 "패악질"(종합)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동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특별위원회 3차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10.2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정상훈 기자 =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를 직접 겨냥하자 한국당은 "패악질"이라며 반발했다.

이종걸 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황 대표가 검사 재직 시절 삼성 비자금 사건 리스트에 올랐던 것 기억하느냐. 당시 어떤 조사도 받지 않은 사람은 검사들"이라며 "공수처법은 리스트에 올랐지만 조사도 처벌도 받지 않은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황 대표를 겨냥했다.

이 공동위원장은 "그 리스트의 신빙성이 입증됐지만 그 어떤 조사도 받지 않던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랐던 검사들"이라며 "촛불은 공수처법을 처리하라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야당 대표에 대한 저렴한 패악질이 달빛과 어우러져 더러운 악취가 풍긴다"며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이 굳게 믿었던 도끼에 발등이라도 찍힌 듯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종걸 의원은 공수처법이 검찰개혁이라고 한 그동안의 거짓말을 스스로 시인했다"며 "민주당답지 않게 진실을 말한 것이다. 역사에 남을 '자뻑'"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집 나간 검찰을 잡아 오기 위해 공수처를 동원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다"며 "시대착오적 정신상태가 민주당의 '종특'(종족특성)인가 보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