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일부 "금강산관광 재개, 남북관계 엄중성 등 종합적으로 판단"

개별관광에는 "신변안전 보장돼야" 원론적 입장 금강산관광 시작 이래 개별관광 신청 사례 없어

통일부 "금강산관광 재개, 남북관계 엄중성 등 종합적으로 판단"
【서울=뉴시스】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25일 금강산관광 재개는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관광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사업을 정상화해 나간다는 입장을 변함없이 견지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정부는 금강산관광이 남북관계 발전에 갖는 의미, 현재의 남북 관계의 엄중성 이런 것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조건과 환경을 마련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또 "관련 쟁점 및 필요한 조치들은 내부적으로 다양하게 검토해 나가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은 좀 더 검토가 필요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시찰에서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현대아산에 독점사업권을 주는 현재의 방식에 변화를 예고하는 동시에 우리 국민의 금강산 개별관광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정부는 그러나 개별관광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중한 입장이다.

김 부대변인은 개별관광에 관해 "당국 간 합의를 통한 신변안전 보장, 그리고 교류협력법에 따른 방북승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확인했다. 이러한 현행 정부 방침 하에서 금강산 개별관광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금강산관광이 시작된 이래 개별관광 신청은 단 한 건도 없다.

한편 북한은 지난 23일 김 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 이후 이날까지 '관계부문 협의'에 관한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정부는 북측이 협의를 요청해오면 응하겠다는 방침이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