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바른미래 "언제까지 소모적 분열만…생산적 통합 하자"

바른미래 "언제까지 소모적 분열만…생산적 통합 하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바른미래당은 26일 전날(25일) 보수성향 단체인 '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한 '문재인 하야 촉구 3차 범국민대회'에 이어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검찰개혁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촛불집회 등 상반된 성격의 집회가 열리는 것과 관련 "광장민주주의는 바람직한 일이지만 더 이상 국론 분열의 광장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언제까지 소모적 분멸만을 할 것인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부정덩어리 정경심씨가 구속돼 수사가 정점으로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내심을 갖고 검찰과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리는 것이 법치주의에 대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로 가득 찬 광장이 아닌 민주주의의 탈을 쓴 광기가 되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사태의 '분열 유발자'로서 마땅한 책임을 지고 장기화 되고 있는 국론 분열의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 짓는데 최선을 다하라"며 "일부 정치세력도 분열의 정치를 획책하며 나라를 파탄으로 몰고 갈 생각은 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산적해있는 민생, 개혁 과제 앞에 머뭇거리지 말라"며 "이제 모두가 생산적 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