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경심 구속 이후 다시 촛불…'검찰개혁' 두고 갈라진 여의도

정경심 구속 이후 다시 촛불…'검찰개혁' 두고 갈라진 여의도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열린 적폐청산연대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내란음모 계엄령문건 특검 촉구를 위한 제11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정경심 구속 이후 다시 촛불…'검찰개혁' 두고 갈라진 여의도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며 적폐청산연대 맞불집회를 열고 있다. 2019.10.2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유경선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구속된 이후 첫 주말인 26일, 서울 여의도 앞은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두고 또 한번 갈라졌다.

검찰 개혁을 촉구하며 지난달부터 10차례 집회를 개최해온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적폐청산연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여의도 공원 앞에서 11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9번째 촛불집회를 끝으로 당분간 집회를 개최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지난 19일부터 집회를 다시 열었다. 여의도 앞 집회는 이번이 두번째다.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 시작 몇시간 전부터 LED 촛불과 깔개를 준비해 모여들었다. 여의도 공원 앞 4~6개차로가 집회를 위해 통제됐으며 이들은 '응답하라 국회'라고 적힌 노란 풍선과, '설치하라 공수처' '다시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 등의 손팻말을 챙겨들고 도로를 따라 길게 늘어앉았다. 주최 측은 참석 인원을 따로 밝히지 않았다.

특히 이날 집회에서는 '내란음모 계엄령특검' 팻말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군인권센터는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을 새로 공개하며 재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집회는 노무현 전 대통령, 조 전 장관,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으로 시작됐다. 영상이 끝나자 참가자들은 '문재인'을 연호했다. 이들은 집회 내내 연사들의 발언이 이어질때마다 환호를 보내고, 플라스틱 나팔을 불기도했다.

이날 집회에선 정 교수의 구속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강원도 홍천군에서 왔다는 정민경씨는 "어느 정치인의 아들은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블랙박스를 떼다 이틀 후 제출했는데도 불구속, 야당 전 의원의 딸도 미국에서 1급 증상 마약을 밀반입했는데 불구속 수사를 받는다"며 "음주운전이나 마약보다 정 교수 딸의 동양대 표창장이 위험하냐"고 되물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 뇌물과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 혐의로 네 차례 고발했는데, 검찰은 첫 고발 40일이 되어가는데도 단 하나의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며 "나 원내대표를 비호하는 검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득달같이 수사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참가자들은 집회가 끝난 후 여의도 공원을 따라 돌며 영등포 자유한국당 당사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같은 시각 여의도 공원 건너편 국회 앞에서는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맞불집회를 열었다. 국회부터 여의도공원까지 의사당대로 1차선과 인도에 늘어앉은 참가자들은 '공수처 반대 문재인 탄핵' '공수처 반대 조국 구속'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이날 집회에 2000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는 "검찰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잘해주고 있어 고마운 상황"이라며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가 구속됐으니 이제 몸통을 구속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일두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회장도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를 통해 영구집권, 연방제 형태로 개헌하려 시도하고있다"며 "정권의 하수인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게 검찰개혁의 본질인데 공수처는 정권이 (수사권력을) 마음대로 휘두르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자유연대 역시 이날 오후 8~9시까지 맞불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양쪽 집회에서는 서로를 의식하는 듯한 발언이 나오기는 했지만, 집회 장소가 떨어져 있어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경찰은 여의도 일대에 76개 부대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