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바른미래 "정부, 北 무조건 두둔하는 '창의적 사고' 먼저 바꿔야"

바른미래 "정부, 北 무조건 두둔하는 '창의적 사고' 먼저 바꿔야"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2019.10.2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26일 청와대가 북한의 금강산 관광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금강산 관광 사업의 새로운 재편이라고 평가한것을 두고 "북한이 하는 일이라면 무조건 두둔하고 보는 '창의적 사고' 먼저 바꿔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도 앵무새처럼 '평화'만을 외치는 정부"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 사람 없이 외롭게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운영하는 정부. 자국 기업의 재산권마저 지키지 못하는 정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창의적 국정운영이 목불인견(目不忍見, 눈앞에 벌어진 상황을 눈 뜨고 볼 수 없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시를 받아 (금강산 관광) 남측 시설 철거 논의 통지문을 일방적으로 전달했다.
사실상 남북 협력을 원천 파멸시키겠다는 확실한 의지 표현"이라며 "상황이 이 지경인데 완전 배제로 보기 어렵다는 통일부"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통일부는 인질극에 가까운 월드컵 예선경기라는 수모를 당할 때도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달님(문 대통령)의 창의적인 국정운영의 결과물이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현주소"라며 "무조건 두둔하는 태도를 바꿔라. 나라가 파탄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