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대면 없이 문서로 금강산 철거 협의"…의제 확대 꺼리는듯(종합)

北 "대면 없이 문서로 금강산 철거 협의"…의제 확대 꺼리는듯(종합)
통일부가 29일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시설 중 '온정각 동관'. 한국관광공사·현대아산이 소유, 현대아산이 운영하는 온정각 동관은 2005년 8월 개관했다. 지상 2층, 판매시설, 식·음료시설, 부대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통일부 제공) 2019.10.29/뉴스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은 29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요구와 관련해 남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거절하고, 기존의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재차 주장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북측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이 같은 내용의 답신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날(28일) 북한에 금강산 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하는 통지문을 보낸 바 있다. 하루만에 정부의 '대면' 실무회담 제의를 거절한 것이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 하에 금강산 관광문제와 관련해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신문을 통해 철거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에 시설을 철거 문제로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재차 대면접촉의 실무회담 요구를 포함해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실무회담에 북측이 직접 나오려고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북측의 의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겠다"며 "시설물 철거 문제로 (합의를) 제한하려는 의도로 봐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당국자는 '남측과 합의되기 전에 일방적인 철거는 없을 것으로 보이나'라는 취지의 질문에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답했다.


이날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은 지난 25일 보내온 통지문과는 내용이 다소 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통일부 당국자는 "동어반복은 아니고, 지난 25일 통지문에도 반영됐던 내용을 우리측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번에도 북측은 철거 시점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문서 방식으로의 합의를 해 나갈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