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트러스트버스,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서 암호화폐 복구 솔루션 선봬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휴대폰이 파손됐을때 휴대폰 암호화폐 지갑에 담긴 암호화폐를 복구해주는 솔루션이 연내 출시된다.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솔루션 전문기업 트러스트버스는 지난 29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9(SDC 2019)’에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연동된 지갑 복구, 회수 서비스인 ‘노바’를 최초로 시연했다고 30일 밝혔다.


‘노바’는 디지털 자산 복원에 필요한 정보를 암호화를 통해 여러 암호코드로 나눈 뒤 개별 서버에 안전하게 저장하고 복원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디지털 자산을 복원하려면 나눠진 모든 암호코드가 필요하며, 각 암호코드의 복원 단계별로 복잡한 개인인증 절차를 거친다.


트러스트버스,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서 암호화폐 복구 솔루션 선봬
트러스트버스가 지난 29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9(SDC 2019)'에서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연동된 지갑 복구, 회수 서비스인 '노바'를 최초로 시연했다. /사진=트러스트버스 제공

정기욱 트러스트버스 대표는 “암호화폐의 본질적 문제가 잃어버리면 대안이 없다는 것”이라며 “암호화폐를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6개월 전 세계 최초로 특허를 출원하였고, 현재 핵심기술 구현을 완료하여 이번 컨퍼런스에서 공개했다”고 말했다.


‘노바’는 트러스트버스가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제공한 암호화폐 지갑 ‘마스’에 탑재된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 사용자는 노바를 통해서 휴대폰 분실이나 실수로 초기화를 진행한 경우에도 월렛에 보관된 모든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복구할 수 있게 된다.


한편 트러스트버스는 이미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 자사가 개발한 디지털 자산 분석 솔루션인 ‘주피터’와 QR코드 기반 암호화폐 지갑인 ‘마스’를 탑재한 바 있다. 트러스트버스는 연내 ‘노바’ 상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