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금강산 관광 사업자 만난 김연철 "어떻게든 해법 찾자"

통일부장관, 현대아산·관광공사 사장과 면담
"금강산 관광재개 준비해왔는데 당혹" 입 모아

[파이낸셜뉴스] "엄중한 시기다. 지혜를 모아 어떻게 해서든 해법을 찾자."(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부가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잘 해주길 바란다."(배국환 현대아산 사장)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통보로 금강산 관광이 벼랑끝에 몰린 가운데 10월 31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핵심 사업자인 현대아산 배국환 사장,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사장과 장관실에서 머리를 맞댔다.

김 장관은 굳은 표정으로 "엄중한 시기인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남북 당국간에 얘기할 게 있고 사업자와 북한사이에도 협상을 해야 되고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통일부와 사업자 사이에 또 잘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면서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보를 공유해 나가면서 지혜를 모아서 어떻게 해서든지 해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저희들이 실무차원에서는 논의를 시작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들에 대한 논의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오늘 뵙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금강산 관광 사업자 만난 김연철 "어떻게든 해법 찾자"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배국환 현대아산 사장,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오른쪽)과 면담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오늘 면담에서는 북측 정부의 실무회담 제안을 거절한 이후 대응 방안과 금강산관광 재개,활성화 해법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9.10.31/뉴스1
배국환 현대아산 사장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민간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배 사장은 "현대로서는 금강산 관광재개 준비를 열심히 해오고 있었는데 이번 사건을 맞이해 정말 당혹스럽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대처를 해나가야 할 것을 보이고, 정부 당국은 국민의 재산권 보호차원에서 잘 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또 "가급적인면 대북관계라든지 국제관계에 적극적으로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사장은 "정부당국에서 금강산에 진출한 민간기업들의 재산권을 보호해주면서 또 한반도 관광의 취지에서 북한과의 협의를 잘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그런 큰 틀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금강산 관광 문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지도에서 "남루한 남측 관광시설을 싹 들어내고 새로 지으라"고 지시하면서 불거졌다.

이같은 김 위원장의 지시에 지난 25일 북측이 금강산의 남측 관광시설을 철거하라면서 실무적인 문제는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대남통지문을 보냈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 28일 실무회담을 열어 금강산관광 문제를 논의하자고 답신을 보냈지만 29일 북측이 다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며 대면접촉을 거부했다.

통일부는 금강산 사업자측의 의견 수렴을 거쳐 대응방향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