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검찰개혁" 여의도·서초 촛불집회…보수단체는 맞불(종합)

범국민시민연대, 여의대로서 촛불 북유게 사람들도 서초동서 문화제 '공수처 설치','조국 잊지말자' 구호 "독점화된 검찰권력 분산이 애국" "나경원 등 힘 있는 자 수사 안해" 보수단체는 여의도서 맞불집회도

"검찰개혁" 여의도·서초 촛불집회…보수단체는 맞불(종합)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열린 '검찰개혁, 공수처 설치, 내란음모 계엄령 문건 특검하라 촉구를 위한 제12차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9.11.0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김남희 수습기자, 류인선 수습기자, 정성원 수습기자, 최서진 수습기자 = 2일 오후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촛불들이 서울 여의도와 서초동 거리를 수놓았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인근 여의대로에서 '제12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지난달 12일 9차 촛불집회를 끝으로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이후 여의도로 장소를 옮겨 3번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하라', '검찰개혁 완수하자', '조국을 잊지말자', '국회는 응답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시작 전부터 참가자들이 자리하면서, 오후 6시께는 전국경제인연합회~IFC몰 서울교 방면 5개 차선 약 700m가량이 인파로 가득 메워졌다. 주최 측은 이날 100여만명의 참가자들이 운집했다고 밝혔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무대에 올라 "이번에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과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을 수사하지 않음으로써 그들이 얼마나 수구적인 집단인지 확인됐다"며 "그래서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필요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국민의 사법주권을 되찾고자 하는 사법민주화가 애국"이라며 "독점화된 검찰 권력을 분산시키고 공수처 설치·검경 수사권을 조정하는 것이 사법민주화이자 이 시대의 진정한 애국운동"이라고 언급했다.

가수 이승환씨는 "영화나 소설 속 검찰 이미지 때문에 검사들을 신뢰할 수 없는 집단으로 생각해왔지만, 이제는 불신을 넘어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공정한 수사와 검찰개혁을 이루는 식으로 변신해 검찰 이미지 바꾸는 것이 어떠냐"고 말했다.

자녀와 함께 나온 가족 단위부터 중장년층이 주로 참여한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설치하라 공수처'라는 문구가 쓰인 노란 풍선과 '내란음모 계엄령문건 특검하라', '응답하라 국회, 설치하라 공수처' 등이 적힌 팸플릿을 들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대전에서 올라온 김형태(67)씨는 "조 전 장관 관련 수사 때문에 잠이 오지 않는다. 조국 사태와 같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로) 억울한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 나왔다"며 "검찰은 자기들의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직장인 강우리(34)씨는 "조 전 장관 동생까지 구속되고 부인 정경심 교수도 계속 조사받는 등 (검찰이) 수사를 질질 끌며 가족들을 부르고 있지만, 제대로 된 의혹 하나 밝혀진 것 없다"며 "더 이상 노무현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 같은 희생자가 생기지 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3시간 넘게 집회를 이어간 이들은 오후 8시20분께 행진을 시작, 자유한국당사를 지나 영등포전화국 사거리 앞까지 이동한 뒤 마무리할 예정이다.

"검찰개혁" 여의도·서초 촛불집회…보수단체는 맞불(종합)
【서울=뉴시스】정성원 수습기자=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북유게 사람들'은 2일 오후 6시께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에서 '검찰이 범인이다, 끝까지 검찰개혁' 4차 시민참여문화제를 진행했다. 2019.11.02. jungsw@newsis.com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북유게 사람들'도 오후 6시께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서 '검찰이 범인이다, 끝까지 검찰개혁' 4차 시민참여문화제를 진행했다.

주최 측은 최근 상식 밖의 행보를 보이며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검찰을 규탄하고, 시민들이 목소리 내겠다는 목표로 집회 취지를 밝혔다.

북유게 사람들은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이 범인이다, 정경심을 석방하라', '조국 수호 검찰 해체', '윤석열·계엄문건 수사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연인과 가족 단위,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이뤄진 이날 참가자들은 서초역에서 교대역 방면 편도 3개 차선을 가득 메웠다.

5차례 촛불집회에 참석했다는 김모(46)씨는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인질극이라고 본다"며 "죄로 증명된 것이 없다. 계엄령 문건은 수사 안 하고 표적수사가 너무하다고 생각해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성북구에 거주 중인 윤모(47)씨는 "견제 없는 조직은 썩기 마련이기 때문에 검찰을 견제할 수 있는 공수처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수사하듯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다른 힘 있는 자들에 대해선 수사를 안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들은 2시간10분간 집회를 이어간 후 오후 8시10분께 끝마쳤다.

한편 자유연대 등 보수성향 단체도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맞불집회를 열었다.

이들 300여명은 '공수처 반대', '문재인 구속' 등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조국 수사', '문재인 탄핵' 등의 구호를 외쳤다.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