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원유 운반선 운임 폭등에… 해운업계 단기계약 따내 ‘단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운임 폭등한 까닭은.. 美,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했지만 中기업 원유 들여오다 제재 받고.. 베네수엘라 우려에 80척 발 묶여
국내 업계 영향은.. 정유업계 단기적으론 영향 미미. 장기화되면 실적에 타격 줄 수도.. 해운사들은 "단기 호재도 반가워"

원유 운반선 운임 폭등에… 해운업계 단기계약 따내 ‘단비’

최근 중국의 원유수송사가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으면서 원유 수송 운임비가 30년 이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운임지수(WS)가 이달 305포인트까지 치솟았다가 최근 100포인트까지 떨어졌지만 이 역시 예년에 비해서도 높은 수준이다.

이 처럼 원유운반선 운임이 강세를 보이면서 정유업계과 해운업계가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단기적인 상승에 그칠 경우 실적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게 분석이다.

■원유운반선 운임지수 고공행진

4일 클락슨리서치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중동-중국항로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운임지수(WS)는 지난 10월 11일 305포인트까지 치솟았다.

이는 통계로 확인할 수 있는 지난 1990년 1월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지수중 사상 네 번째로 높은 수치다. VLCC 운임지수가 이보다 높았던 것은 2004년 12월(12일 340, 19일 320, 26일 315) 뿐이었다. 최근에는 90포인트(10월 25일 기준)까지 다시 하락한 상태다. 하지만 해운업계 관계자는 "연초 지수가 40~50포인트였다는 걸 감안하면 90포인트도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WS지수가 급등한 원인은 미국의 이란제재 와중에 불거진 중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때문이다.

이란산 원유 수입을 금지했지만 중국 6개 기업이 지속적으로 이란산 원유를 들여왔고, 미 정부가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의 특별제재 명단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해양진흥공사 관계자는 "제재 대상 중국 기업 중 26척의 VLCC를 보유한 코스트코쉬핑과 그 모회사 선박까지 50여척이 운항이 불가능해진데다 또다른 제재국 베네수엘라에 대한 우려까지 불거져 총 80여척의 선박이 운항이 막혔다"며 "서둘러 대체 선박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운임이 폭등했다"고 설명했다.

■정유·석화-해운업계 희비

정유업계는 단기적으로는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정유사들은 대부분 원유 운송을 장기 계약을 통해 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내 원유 수송의 60% 가량은 장기 계약이고 40%는 단기(스팟) 물량"이라고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의 스팟 물량은 30%다. 또 제품 가격을 결정하는 여러가지 변동요인 중에 운임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 원유가격이 95% 정도를 차지한다.

다만 운임료 인상이 장기화 될 경우는 원가 부담이 높아질 전망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큰 문제가 없지만 운임료가 지속적으로 높아질 경우 정유사 실적에 일정부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반면 해운사들은 단기간이라도 호재라는 입장이다.


특히 운임 급등의 가장 큰 수혜자는 SK해운이다. 국내 해운사 중 가장 많은 총 19척의 VLCC를 보유한 SK해운은 최근 운임급등이 급등한 10월 이후 단기계약 체결에 성공했다. 자동차 운반선을 주력으로 하는 현대글로비스와 컨테이너선이 주력인 현대상선도 VLCC를 각각 6척, 5척 보유 중이지만 대부분 장기계약에 묶여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