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오수 "'타다' 수사, 검찰 고유권한…타부처와 공유 어려워"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김오수 "'타다' 수사, 검찰 고유권한…타부처와 공유 어려워"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윤다정 기자,박승희 기자 =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5일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 기소와 관련해 "구체적 사건에 대한 수사와 사건처리는 검찰의 고유권한이라 타 부처와 공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타다 관련자 기소 계획을) 관계부처에 통보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김 차관은 "타다(수사)는 고발로 촉발이 됐다"며 "지난 7월 검찰에서 처리 예정이라는 보고를 받은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가 판단해서 국토부가 중재안을 마련하고 있었다"고 하자 박 의원은 "정부가 하는 일이 서툴다. 타다가 좋다, 나쁘다가 아니라 정부의 혼선을 보면 국민이 불안해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태훈)는 지난 10월28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이 대표와 박재욱 VCNC 대표를 불구속기소했다. 쏘카와 VCNC 법인도 재판에 넘겨졌다.
고발장 접수 8개월 만이다.

이를 두고 정부 측은 '상생안이 마련되기 전에 기소 결론을 내렸다'며 검찰을 비판했다. 검찰 내부에서는 법 위반이 발견되면 원칙적으로 기소를 할 수밖에 없는데, 주무부처인 국토부가 책임을 미루고 있다는 반박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