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 北에 "금강산 공동점검단 방북" 통지...'시설점검+대화' 모색

북측 답신 1주일만인 지난 5일 보내
시설 점검 형식으로 협의까지 모색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문서로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를 논의하자는 북측의 답신이 온지 1주일만에 2차 대북통지문을 보냈다.

6일 통일부는 "정부는 지난 5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앞으로 당국과 사업자 등이 포함된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방북할 것임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28일 보낸 1차 대북통지문의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이라는 표현이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방북할 것'으로 구체화 됐다.

정부, 北에 "금강산 공동점검단 방북" 통지...'시설점검+대화' 모색
【서울=뉴시스】통일부가 29일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현황 일부를 공개했다. 사진은 2000년 10월 개관한 해금강호텔. 2019.10.29. (사진=통일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부는 1차 통지문에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 금강산관광 문제 협의를 위해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이라는 내용을 보냈다. 공동점검단 형식으로 금강산의 남측시설을 확인하면서 북측과 자연스럽게 대화의 자리를 만들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금강산 관광 문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현지지도에서 남측 관광시설을 혹평하며 "싹 들어내고 다시 지으라"고 지시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지난 25일 북측이 금강산의 남측 관광시설을 문서협의 방식으로 철거하라는 통지문을 보냈고, 통일부는 지난 28일 북측에 실무회담을 열어 금강산관광 문제를 논의하자고 답신을 보냈다. 하지만 우리측의 통지문을 받은 다음날 북측이 다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며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0월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일방적으로 처리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금강산관광사업은 지난 1998년 11월 18일 이산가족 등 826명을 태운 관광선 금강호가 동해항을 출발해 북한 장전항에 입항하며 시작됐다.이후 매년 30여만명이 금강산을 찾으며 평화의 상징으로 자리잡았지만 관광객 200만명 돌파를 앞둔 2008년 7월 관광객 박왕자씨가 북한군의 총격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며 지금까지 전면 중단된 상태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