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교통약자 콜택시' 60대로 확대

부족한 배차수요  지원, 12월 중 30대 증차

[파이낸셜뉴스 용인=장충식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교통약자에 대한 이동편의를 높이기 위해 12월 중 교통약자 콜택시 30대를 증차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용인시 내 교통약자 콜택시는 모두 60대로 확대된다.

이는 지난 8월26일부터 교통약자 이동수단으로 시범 운영하고 있는 콜택시의 경우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배차수요가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에 따르면 콜택시 운영 후 10월말까지 이용건수는 1365건으로 일평균 40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통약자에 대한 특별교통수단 총배차율은 기존 89.1%에서 콜택시 운영 후 91.1%로 개선됐으나 아직도 8.9%는 필요할 때 배차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앞서 시는 휠체어를 필요로 하는 장애인에게 본래의 특별교통수단을 더 많이 배차할 수 있도록 지난 8월 일반 콜택시 30대를 지정해 휠체어를 필요로 하지 않는 교통약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별교통수단 이용 대상자이면서 휠체어를 타지 않는 장애인이나 대중교통 이용이 불가능한 65세 이상 고령자·임산부 등이 대상이다.

이 콜택시는 특별교통수단과 마찬가지로 이용자가 1500원을 내면 나머지 요금은 시가 운송사업자에게 직접 지원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교통약자들이 보다 원활하게 사회에 참여하고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콜택시 증차를 결정했다”며 “장애 유무에 관계없이 모두가 더 편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