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증 증가...예방수칙 준수해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증 증가...예방수칙 준수해야
연령별 감염시기와 인원

[파이낸셜뉴스] 질병관리본부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감염증이 증가하는 시기이므로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집단발생 예방을 위해 호흡기 감염병 예방·관리를 강화해줄 것을 11일 당부했다.

전국 200개 의료기관 입원환자에 대한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RSV 감염증 입원환자 신고건수는 2019년 41주(10월 6~12일) 125건에서 44주(10월 27~11월 2일) 278건으로 최근 4주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겨울철에는 환자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4주간(10월 6~11월 2일) 신고사례의 연령별 분포는 1~6세가 60.9%, 1세 미만이 33.9%로 전체 신고건수의 94.7%가 6세 이하의 영유아였다.

RSV감염증은 인두염 등 주로 상기도감염으로 나타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된다. 따라서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는 겨울철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등 감염관리 원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는 격리조치 및 필요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호흡기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관리수칙

*일반 예방·관리수칙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기침예절 실천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호흡기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피하기
-장난감, 식기, 수건 등 개인물품 개별 사용

*산후조리원에서의 예방·관리수칙
-신생아를 돌보는 사람은 신생아와 접촉 전·후 반드시 손씻기
-호흡기증상이 있는 직원은 신생아를 돌보는 업무 제한
-호흡기증상이 있는 방문객 출입 금지
-호흡기증상이 있는 신생아는 진료 및 격리 조치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