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홍남기 "건설투자 부진, 성장에 애로…경기부양 위한 투자는 없을 것"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문재인 정부 출범 2년반 맞이 기자간담회 "분양가 상한제 추가 적용도 배제 안해"

홍남기 "건설투자 부진, 성장에 애로…경기부양 위한 투자는 없을 것"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정부 출범 2년반 경제운영 성과와 향후 과제,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11.11.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건설투자가 마이너스(-)를 보이는 것이 우리 경제 성장률을 견인하는 데 여러 애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반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건설 경기는 2015~2016년 정점을 찍은 후 구조조정을 겪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분기 기준 건설투자는 5.2% 감소했다. 감소폭은 지난해 3분기(-6.0%) 이후 1년 만에 가장 크다.

앞서 청와대 역시 반도체 경기와 함께 건설 경기 하강이 우리 경제에 영향을 주고 있는 주요 변수로 꼽은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주재한 경제장관회의에서 민간 활력을 높이는 데 사회간접자본(SOC) 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홍 부총리는 다만 "경기 부양을 위한 건설 투자를 인위적으로 추진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건설투자 분야가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해 내년도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은 12% 이상 증가율로 반영했다"며 "새로운 철도나 고속도로를 구축하기 위한 예산이라기보다는 지역의 생활 SOC나 기존의 노후한 SOC에 대한 개·보수에 많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프로젝트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이며 해당되는 사업에 대해선 지역에서 도급을 받도록 지역도급의무제를 적용하도록 검토 중"이라고 부연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건설 경기 활력을 제어할 가능성과 관련, 홍 부총리는 "국토교통부에서 강력한 시행을 원했지만, 거시 경제를 운용하는 입장에서 꾸준히 (문제점을) 제기해 지금의 분양가 상한제가 작동하게 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해질 경우 언제든 추가 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부동산 거래에 대한 조사를 비롯해 세제·금융상 대책, 분양가상한제 추가 적용 여부 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