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콘진원, 지스타 '글로벌게임센터 통합관' 운영…해외 진출 지원

콘진원, 지스타 '글로벌게임센터 통합관' 운영…해외 진출 지원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이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국내 중소 게임사의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콘진원은 오는 14일부터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진행되는 '지스타(G-STAR) 2019 B2B행사'에 참가한다고 12일 밝혔다.

콘진원은 '새로운 연결과 도전'이라는 슬로건 아래 ▲경기 ▲경북 ▲광주 ▲대구 ▲대전 ▲부산 ▲전남 ▲전북 ▲충북 총 9개 지역의 글로벌게임센터와 협력해 총 300부스 규모의 지역통합공동관을 운영할 방침이다.

부산 25개사, 경기 19개사를 비롯한 총 111개 게임사가 참가하는 공동관에서는 모바일, PC, VR, 콘솔 등 다양한 유형의 게임을 선보이며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도 지원한다.

올해 공동관에는 ▲'마녀의 샘' 시리즈로 주목받은 키위웍스 ▲해외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딜리셔스게임즈 ▲자체 캐릭터 '코코루리'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제노픽스 ▲AR이모지를 활용한 신개념 모바일 퀴즈 게임 '퀴즈왕으로 호평 받은 썬더게임즈 등 중소 게임개발사가 참가한다.

이외에도 콘진원은 국내 중소 게임 기업의 기초 역량 강화와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해 공동관 내 KOCCA 비즈니스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찾아가는 비즈니스 상담 ▲콘텐츠분쟁조정위원회 분쟁 조정 상담 ▲회의 시설 및 장비 지원 ▲게임 전문 통역 제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콘진원은 지역기반의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해 전국 6개 권역 10개 글로벌게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8월 독일 쾰른에서 열린 게임스컴(Gamescom)과 9월 도쿄에서 개최된 도쿄게임쇼 등 해외게임전시회에 참가해 한국공동관을 운영하며 70개 이상의 국내 유망 게임 기업을 지원한 바 있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