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코 “명품 할인 이벤트 추첨에 블록체인 접목…신뢰도 높인다”

카카오 클레이튼 파트너사 템코, 명품거래 플랫폼 ‘구하다’ 출시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파트너사인 템코가 명품 거래 플랫폼 ‘구하다’를 정식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명품 중고거래자들이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인증서와 유통이력 등의 정보를 투명하게 확인하고 위조품 우려를 줄일 수 있도록 한다는 게 템코 측 목표다.


템코X비트베리

템코는 구하다 론칭을 기념해 두나무 자회사 루트원소프트와 이벤트를 진행한다.

루트원소프트의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를 통해 구하다 이벤트 당첨자가 템코 토큰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이벤트 당첨자 선정 과정에서 클레이튼으로 무작위 추첨 과정의 신뢰도를 높인다는 방침도 제시했다.


템코 측은 “구하다 럭키드로우 이벤트는 명품 브랜드 제품을 매일 초특가로 공개하고 무작위 추첨을 통해 구매 자격을 부여하는 프로모션”이라며 “럭키드로우 응모부터 무작위 추첨 단계까지 카카오 클레이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추첨 알고리즘을 적용해 신뢰도를 높였다”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