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새로 짠 제3인뱅 외부평가위원… 금융당국 '입김' 논란

7개 분야 중에 전원 물갈이
지난 5월 한차례 무산된 경험 탓
文정부 핵심과제·혁신성장 상처
이번에도 대기업 불참 '흥행실패'
"입맛따라 앉힌것 아니냐" 지적

금융당국이 최근 제3인터넷전문은행 심사를 위한 외부평가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한 가운데 외평위원 '전원'이 교체됐다.

지난 5월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이 한차례 무산됐던만큼, 정부가 이를 의식해 외평위를 재구성한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외평위원들이 당초 예상과 달리 대폭 교체되면서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위한 외평위 구성을 최근 마무리했다. 전체적인 외평위 구성 틀은 바뀌지 않았지만, 외평위원들은 전원 교체됐다. 외평위는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관리 등 7개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다.

당초 '외평위원 일부 교체'라는 예상과 달리 구성원이 모두 바뀐 이유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신규 신청자가 있어 공정한 심사를 위해 평가위를 새롭게 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 다시 진행된 인터넷 전문은행 신청자 모집에는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외에도 새로운 신청자들이 등장했다. 토스도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과 새롭게 컨소시엄을 꾸려 재도전했다.

외평위원이 바뀐것을 두고 금융권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우선, 한 차례 무산된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을 위해 당국이 외평위를 개편한 게 아니냐는 시각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당국은 "외평위원 구성은 예비인가 신청후 결정할 것"이라며 교체 가능성을 열어뒀다. 외평위는 금융위에 심사 결과를 권고할뿐 인가 최종 결정권자는 금융위다. 하지만 전문가의 권고를 무시하기에는 금융위의 부담이 커, 이번 심사때는 필요할 경우 외평위원장을 금융위 전체회의에 참석시키는 등 외평위와의 적극적인 스킨십을 예고한 바 있다. 이미 네이버 등 주요 대기업들의 불참으로 '흥행 실패'라는 지적을 받아온 만큼, 또 다시 인터넷 은행 출범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이같은 조치를 취한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토스는 시중은행들과 새로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자본 안정성을 강화하고자 상환전환우선주 전량을 전환우선주로 전환해 지적받았던 금융 안정성도 보완한 상황"이라며 "이미 혁신성을 인정받은 토스가 안전성까지 보완했는데도 또다시 고배를 마신다면, 추가 인터넷 전문은행 신청자 모집때 과연 누가 도전하겠냐"고 했다.

아울러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취임후 '첫 성과'라는 점도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추진 과제 중 하나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당시 한 차례 무산됐던 인터넷 전문은행이 이번에 출범하면 은 위원장에게는 첫 주요 성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