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한국원자력의학원, 중동 9개국에 방사선 피폭 선량평가 노하우 전수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파이낸셜뉴스] 한국원자력의학원이 중동지역 9개 국가의 방사선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방사선 피폭관련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는 25~29일 5일간 국제원자력기구(IAEA)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IAEA CBC 내부피폭 국제교육과정'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는 회원국의 방사능 재난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각국에 관련 전문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대륙별 특정기관을 선정하고, 2016년에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를 아시아 지역 역량개발센터(CBC)로 공식지정 했다.

이번 교육과정은 이라크, 요르단, 쿠웨이트, 오만 등 중동지역 9개국 20여 명의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내부피폭 선량평가 분야 직접 생체검정법 및 간접 생체법 △전신계수기 활용 △소변 내 삼중수소 및 우라늄 분석 △갑상선 피폭 측정 실습 등 내부피폭 선량평가 능력 향상을 위한 강의와 다양한 실습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교육은 전체 학습과정의 반을 실습 위주로 편성해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외국 강사진 없이 의학원 전문가들로 교육이 이뤄진다.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진영우 센터장은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국내 선량평가 역량을 바탕으로 중동지역 내부피폭 선량평가 역량의 상향평준화에 기여 하겠다"고 밝혔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