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특허청, 발명평가기관 추가 지정으로 민간 IP금융 활성화

한국기업데이터㈜,㈜나이스디앤비2곳 지정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특허청은 26일 지식재산(IP·Intellectual Property)금융과 연계한 평가수요에 대응하고 민간 주도의 지식재산(IP)평가시장 활성화를 위해 한국기업데이터㈜,㈜나이스디앤비를 발명의 평가기관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고시했다.

발명의 평가기관은 발명진흥법에 따라 지식재산(IP)의 기술성·사업성 등을 평가해 IP의 가치금액을 산정하는 전문기관이다. 이번 추가 지정으로 모두 20개 평가기관(공공기관11개·민간기관9개)이 발명의 평가기관으로 운영된다.

평가기관의 평가결과는 IP를 기초로 은행이 담보대출을 시행하거나 투자기관이 투자규모 등을 결정하는데 주로 활용되며 IP거래, IP현물출자, IP사업타당성 분석 등 사업화 과정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그간 IP가치평가는 공공 평가기관 주도하에 수행돼 왔지만 최근 시중은행의 IP담보대출 확대에 따라 우수IP보유 중소·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한 평가수요가 증가하면서 민간 평가기관의 실적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지식재산 금융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이 주도하는 평가시장이 조성되고, 민간 경쟁체제를 통한 평가기관 전반의 역량제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특허청은 평가기관 신청·접수,신청기관 현장실사,전문가 심의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민간 기관 2곳(한국기업데이터㈜,㈜나이스디앤비)을 발명의 평가기관으로 새로 지정했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IP를 기반으로 금융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가치평가를 수행하는 발명의 평가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평가역량 및 경험이 풍부한 민간 기관을 중심으로 평가기관을 육성해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IP금융이 활성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