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1위 삼성.. 2위는?


내년 신입 취업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삼성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내년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4년 대졸(졸업예정자 포함) 학력의 취업준비생 1355명을 대상으로 ‘취업 선호 기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3.9%가 택한 삼성이 1위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조사 대상 기업의 제한 없이 설문 참여자가 직접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기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삼성 뒤를 이어 '공기업·공공기관'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12.6%로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LG그룹(3.5%)', 'SK그룹(3.5%)', 'CJ그룹(3.3%)'과 '현대자동차 그룹(3.3%)'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 중에 ‘삼성그룹’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29.7%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공기업·공공기관(9.6%)’, ‘현대자동차그룹(5.9%)’, ‘LG그룹(4.6%)’ 순이었다.

여학생 중에도 ‘삼성그룹’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18.1%로 가장 많았으나 ‘공기업·공공기관(15.5%)’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많았다. 공기업·공공기관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여학생(15.5%)이 남학생(9.6%)보다 소폭 높았다. 그 다음으로 여학생 중에는 ‘CJ그룹(5.6%)’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고, 그 뒤로 ‘한진그룹(3.5%)’, ‘SK그룹(3.0%)’, ‘아모레퍼시픽그룹(3.0%)’ 순이었다.

전공계열별로 취업 선호 기업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인문사회계열 전공자들은 ‘공기업·공공기관’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18.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삼성그룹(16.4%)’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경상계열, 이공계열, 예체능계열 전공자 중에는 ‘삼성그룹’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먼저 경상계열 전공자 중에는 ‘삼성그룹’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2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공기업·공공기관(9.8%)’, ‘현대자동차그룹(4.5%)’, ‘롯데그룹(3.1%)’ 순이었다.

취준생들은 이들 기업의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 1위로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아서(46.5%, 복수응답)’라고 답했다. 이어 △연봉이 높을 것 같아서(36.7%) △대표의 대외적 이미지가 좋아서(27.6%) △오래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26.9%) △원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24.6%) 해당 기업에 취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대기업 그룹사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 중에는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다(46.1%)’거나 ‘연봉이 높을 것 같다(45.6%)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요 산업분야의 선도기업이기 때문에(35.4%)’, ‘대표의 대외적 이미지가 좋아서(31.2%)’ 해당 기업의 취업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공기업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 중에는 ‘오래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즉 고용안정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6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기 때문’이라는 답변도 57.9%로 근소한 차이로 높았다.

한편 중견·중소기업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 중에는 ‘원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45.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지제도와 근무환경이 좋을 것 같다(40.2%)’는 답변도 있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