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KBS 양승동 사장 "시청자 따끔한 질책,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KBS 양승동 사장 "시청자 따끔한 질책,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양승동 KBS 사장 / 사진=K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양승동 KBS 사장이 그간 논란이 됐던 KBS 내외의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양승동 KBS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KBS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양승동 KBS 사장은 2019년, 한 해를 돌아보면서 "김경록 PB 인터뷰 보도, '시사직격' 한일특파원의 대화 논란, 독도소방헬기 영상 논란 등 논란이 겹쳐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KBS 수신료 분리징수 청원이 20만 명이 넘는 일이 있었다"라고 짚었다.

이에 "말보다 묵묵히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맞지 않겠는가라는 생각도 했지만 KBS 사장으로서 책임감 있게 말씀 드리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에 이 자리에 섰다"라고 설명했다.

양 사장은 "언론 매체의 따끔한 질책도 있었지만 KBS의 주인인 시청자들이 주시는 질책이 무엇보다 더 무겁게 다가왔다. 공영방송의 근간인 수신료 제도에 대해서 시청자분들에게 의무감이 들도록 만들게 된 것도 사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양 사장은 "이런한 따끔한 질책에 서운한 마음도 있지만 KBS가 더 잘해야 한다는 애정이 담긴 채찍질의 뜻도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따끔한 질책은 성찰과 개선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는 계기가 됐고, KBS가 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라고 얘기했다.

변화에 대해서 양 사장은 "최초로 여성 메인뉴스 앵커가 뉴스를 시작했고. 출입처 제도 혁파가 그 시작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라며 "먼저 고성산불 재난 방송 때 KBS가 아주 따끔한 질책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기존의 재난 방송 시스템을 전면 보완했다. 이 결과 태풍 재난 방송은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활성화 정책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제주 총국에서 7시 뉴스 자체 제작을 시작한 것이 9개 총국으로 전면 확대했다"라며 "콘텐츠에서도 뚜렷한 변화가 있었다. '닥터 프리즈너' '왜그래 풍상씨' '하나뿐인 내편' 그리고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힐만한 '동백꽃 필 무렵'은 주목할만한 성과라고 할 수 있겠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예능에 있어서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KBS 예능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주말 일요일 처음 방송되는 '1박2일 시즌4' 등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KBS 2TV의 주말 편성 변화를 보이고 있고 내년을 기대하게끔 한다"라고 얘기했다.

더욱 발전하는 KBS를 강조하기도 했다. 양 사장은 "KBS는 내년에도 올해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정진해 나갈 계획이다. 최우선으로, 방송제작 규범을 재정비하고 교육을 강화해 KBS 모든 직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더욱 가슴 깊이 새기도록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양 사장은 "무엇보다 내년에는 시청자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도록 하겠다.
옛말에 이청득심이라고 했다. 귀를 기울이면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다. 시청자의 말을 경청하고 존중해 변화하고 혁신해 나감으로써 시청자들이 KBS를 향해 마음의 문을 더 활짝 열어젖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얘기하며 공영방송 KBS의 신뢰성 회복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