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추미애 내정에 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사법장악 의도"(종합)

민주 "경륜·강단 있는 추미애, 검찰 개혁의 적임자" 한국 "사법장악 대국민 선언"…바른미래 "조국 대체제" 정의 "개혁 소임 다해야"…대안신당 "추진력 보여주길" 평화당 "적임자인지 꼼꼼히 검증하겠다" 중립적 입장

추미애 내정에 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사법장악 의도"(종합)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국회 한-러 CIS 의회회교포럼 회장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전 2019 북방포럼이 열린 서울 중구 신라호텔 행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9.12.05.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여야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명한 것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정의당, 창당을 추진 중인 대안신당 등 범여권은 검찰개혁의 적임자로 기대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사법장악 의도라고 혹평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추 후보자 지명을 환영하며 법무·검찰개혁의 완수를 기대한다"면서 "법무·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을 받들 경륜 있고 강단 있는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판사 출신의 5선 의원인 추 후보자는 민주당 대표로서 촛불시민의 명령 완수를 위해 노력해 왔고 제주 4·3특별법과 비정규직보호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역사를 바로 세우고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데 최선을 다한 인사"라며 "법무·검찰개혁에도 그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리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현재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앞에 두고 검찰은 강하게 저항하고 있다. 이러한 비상한 시기에 원만한 지휘력을 발휘하면서도 개혁의 소임을 다할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다"며 "율사(법조인)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대안신당 최경환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추 후보자는 조국 전 장관 사태 이후 사법개혁과 공정성과 사회적 정의를 바라는 국민적 열망이 확인된 만큼 이를 충실히 받들어야 할 것"이라면서 "추진력과 개혁성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반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란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내정에 與 "검찰개혁 적임자" vs 野 "사법장악 의도"(종합)
[서울=뉴시스]5선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61)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세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5일 내정됐다. 다음은 법무장관 후보자 추미애 프로필.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전 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이고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는 국민들께는 후안무치 인사"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예고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조 전 장관의 빈자리를 못내 채운 듯한 '조국의 대체재' 인사"라며 "개각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마저 일소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대표란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킨 후보자"라며 "낯 뜨거운 청와대 옹호론만 펼치던 사람이 공명정대하게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에 적합할지 의문"이라고 힐난했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이번 인사에 철저한 검증만 내세우며 중립적 입장을 취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임자인지 꼼꼼히 검증하겠다"고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