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낙연 총리 "안전한국에 최선 다하지만 희생, 마음 아프다"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조문

이낙연 총리 "안전한국에 최선 다하지만 희생, 마음 아프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7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12.07.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치신 소방관들의 헌신을 기억하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기필코 만들겠습니다. 명복을 빕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소방관 5명에게 글을 남기며 고인들의 명복을 빌었다.

이 총리는 7일 오전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 백합원에 차려진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이 총리는 '근조(謹弔)'라고 적힌 리본을 달고 가족을 위로했다.

이낙연 총리 "안전한국에 최선 다하지만 희생, 마음 아프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7일 오전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등이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12.07. lmy@newsis.com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은희 대구시교육감도 동행했다.

합동분향소에는 김종필(46) 기장,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배혁(31) 구조대원, 박단비(29) 구급대원의 영정사진이 나란히 올려졌다. 상훈 추서와 공로장, 훈장도 놓였다.

김 기장과 배 구조대원은 아직도 독도 앞바다에서 찾지 못한 실종자다. 합동분향소는 이들의 시신 없이 차려졌다.

합동 영결식은 10일 대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체육관에서 소방청장장으로 엄수되며 장지는 국립 현충원이다. 이번 영결식은 차관급 외청으로 독립한 이래 순직 소방관 장례를 소방청장으로 거행하는 첫 사례다.

이낙연 총리 "안전한국에 최선 다하지만 희생, 마음 아프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7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07. lmy@newsis.com

조문을 마친 이 총리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동안 침묵하다가 입을 열었다. "소방관은 국민을 위험에서 구출하기 위해 위험으로 뛰어드는 직업이다. 이번에 희생된 소방관들 또한 국민을 도우려다 목숨을 바친 분들이다"며 "이런 분들의 숭고한 희생에 국민 모두가 감사드린다. 그런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산 자들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로서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지만 이러한 희생이 끊이지 않고 있어 몹시 마음이 아프다다"고도 했다.

이낙연 총리 "안전한국에 최선 다하지만 희생, 마음 아프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7일 오전 이지만 대구 소방안전본부장 등이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장례식장 백합원에 마련된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12.07. lmy@newsis.com

사고는 지난 10월31일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HL-9619호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해역으로 추락하며 발생했다.


이 부기장과 서 정비실장, 응급환자 윤모(50)씨, 박 구급대원 시신은 가족의 품에 돌아왔지만 김 기장, 배 구조대원, 응급환자 보호자 박모(46)씨 등 3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수색 당국은 사고 발생 39일째인 오는 8일 오후 5시께 실종자 수색을 종료한다. 이는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수색 당국을 생각해 가족들이 어렵게 내린 결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