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 "국민 안전, 대통령으로서 무한 책임 가질 것"

헬기 추락 순직대원 영결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다짐했다. 대구광역시 계명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독도 순직 소방대원 합동영결식'에서다. "소방관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것 역시 국가의 몫임을 잊지 않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31일 경북 울릉군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중 소방구조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고(故) 김종필·서정용·이종후·배혁·박단비 대원들에 대한 애도와 경의를 표하기 위해 소방청장으로 거행된 이날 합동영결식에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이 된 소방대원들에게 각각 녹조근정훈장과 옥조근정훈장을 수여 한 뒤 추도사를 통해 "저는 오늘 용감했던 다섯 대원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리고자 한다"며 "또한 언제 겪을지 모를 위험을 안고 묵묵히 헌신하는 전국의 모든 소방관들과 함께 슬픔과 위로를 나누고자 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국민들은 재난에서 안전할 권리, 위험에서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며, 소방관들은 재난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들에게 국가 그 자체"라며 "국민들은 119를 부를 수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구조될 수 있다고 믿는다.
고인들은 국가를 대표해 그 믿음에 부응했다"고 강조했다.

국민들과 소방관들의 안전에 대한 대통령으로서의 굳은 의지도 거듭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약속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