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환경청, 미세먼지 불법배출 특별단속 돌입..드론 띄웠다


드론 등 첨단 감시장비 활용..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특별점검 실시.
노천 불법소각, 숯가마 등 감시 사각지대 불법행위도 집중단속. 

【원주=서정욱 기자】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청장 박연재)은 관내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과 소규모 사업장 밀집지역에 대한 특별단속에 돌입했다.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청장 박연재)은 관내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과 소규모 사업장 밀집지역에 대한 특별단속을 위해 드론 등 첨단장비를 동원 수도권청, 환경공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미세먼지 다량 배출업체를 집중 단속한다 고 밝혔다. 사진=원주지방환경청 제공
원주환경청에 따르면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특별점검은 내년 3월까지 드론 등 첨단 감시장비를 동원, 수도권청, 환경공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미세먼지 다량 배출업체를 집중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원주환경청 관계자는 “드론 및 이동측정차량은 사업장 밖에서 암행 감시, 현장접근이 어려운 굴뚝 등 시설의 오염도 측정, 불법행위 촬영 등을 단시간 내 광범위한 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측정·분석 및 불법배출 사업장을 추적할 수 있어 효율적인 감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강원도 미세먼지 발생량(PM-2.5)의 15.5%를 차지해 온 환경감시의 사각지대인 노천 불법소각과 숯가마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원주지방환경청은 계절관리제 시행에 맞춰 지난 1월 구성한 ‘미세먼지 저감대응 전담관리반’을 확대·운영 중이며, 지난 11월에는 시멘트공장 9개소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4개소를 적발했다.

박연재 원주지방환경청장은 “미세먼지 특별단속 등을 통해 미세먼지 취약시기 대기질 개선에 총력을 다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미세먼지 저감조치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