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안 "선거법·공수처는 양대 악법"…협상 여지는 남겨(종합)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황교안 "선거법·공수처는 양대 악법"…협상 여지는 남겨(종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을 '양대 악법'으로 규정하며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도 "개선의 여지가 있는 협상 제안이 온다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을 한뒤 질의응답에서 "악법을 악법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우리가 잘못된 법안의 실체를 말씀드리는 것이고 필요한 협상 제안이 온다면 논의를 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문희상 의장이 '회기결정의 건'에 대해선 무제한토론(필리버스터)를 허용할 수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법에 할 수가 있다고 돼 있는 것을 할 수 없다고 하면 어떻게 되나"라며 "할 수 없는 것은 하겠다고 하고 해서는 안되는 일은 하지 앟고 있다. 우리가 정말 인정할 수 없는 국회의장"이라고 반발했다.

앞서 황 대표는 회견 모두발언에서 "위대한 현대사를 써내려온 대한민국이 망국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기 직전"이라며 "무도하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에 맞서 국민이 일어서달라"고 주장했다.

그는 "양대 악법이 통과되면 행정부와 사법부에 의해 입법부마저 저들의 손에 완전히 장악된다"며 "삼권분립과 민주주의의 기본 틀이 무너지고 문재인식 좌파독재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여기에 더해 초대형 국정농단 게이트까지 터져나오고 있다"며 "이 나라가 번영하는 자유 민주국가의 길로 계속 이어나갈 것인가, 몰락이 예정된 좌파 독재의 길로 들어설 것인가, 운명의 갈림길에 서있다"고 말했다.

그는 Δ울산시장 부정선거 의혹 Δ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Δ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을 각각 언급하고 이를 '3대 게이트'로 명명하고 "문재인 정권 3대 게이트의 핵심이자 본질은 '친문 실세'라고 알려진 사람들의 '친문 카르텔'이 요소요소에 똬리를 틀고 어둠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권력을 사유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상도 의원은 "금융위원회에서 유재수를 의원 면직 처리해준 경위, 부산시에서 수사중인 공무원을 직권 면직해준 경위, 유재수에 대해서만 일케 특혜 경위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며 "우리들 병원 불법 대출과 관련해서 거론된 분들은 어떤 요청을 받고 어떤 일을 했는지 답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곽 의원은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하고 공약까지 내세운 분들이 국민이 묻는데 아무런 답이 없다"며 "소통을 위해 노력해야 되지 않겠나. 정말 응답하라 문재인이다"라고 주장했다.

주광덕 의원도 3대 게이트에 대해 "장자연, 김학의 사건 이상으로 국민과 검찰을 향해 철저 수사를 지시하고 경찰관을 향해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필요하다"며 "그게 대통령으로서 최고책임자의 지위에 걸맞는 지시"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