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교통약자 승차 예약시스템 전 노선 확대 추진

16개 노선 108대 저상버스 대상 시범운영 중
1월중 버스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서도 예약

제주도가 교통약자의 버스이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현재 16개 노선 저상버스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중인 ‘교통약자 승차예약 시스템'을 도내 모든 버스노선에 확대 적용한다.

[제주=좌승훈 기자] 장애인을 비롯해 교통약자들이 버스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교통약자 승차예약 시스템'이 제주도내 모든 버스 노선에 도입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1일 제주버스정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16개 노선·108대 저상버스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중인 교통약자 승차예약 서비스를 전체 노선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교통약자 승차 예약시스템 이용자는 제주버스정보 앱을 통해 교통약자 승차예약을 하면 된다. 이용하고자 하는 버스정류소를 앱에서 선택한 후 탑승하고자 하는 노선의 교통약자 승차예약 버튼을 누르고 교통약자(장애인, 임산부, 노약자, 영유아동반자, 어린이)를 선택하면 된다.


이를 통해 버스 운전기사는 교통약자가 버스정류소에 대기하고 있음을 인지해 교통약자의 안전한 탑승을 도와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버스 무정차 예방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용자 편리성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중에는 버스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BIT)를 통해서도 교통약자 승차예약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성 도 교통항공국장은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을 비롯해 도내 교통약자 단체와 협의해가면서 교통약자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