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스타트업, '2020 CES'서 성과 잇따라

경북TP, 공동관 운영 상담 6500만달러, 계약 340만달러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앞줄 가운데)가 '2020 CES'에 마련된 '대구경북 공동관'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경북TP 제공
[파이낸셜뉴스 경산=김장욱 기자]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인 '2020 CES'에 참가한 경북 기업들이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치며 잇따른 성과를 만들어 내 관심을 끈다.

13일 경북테크노파크(이하 경북 TP)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2020 CES 대구경북 공동관'에 참가한 22개의 경북 스타트업과 강소기업들이 참가, 총 상담건수는 480건, 상담금액은 6500만달러, 계약금액 340만달러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우선 라미테크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용 방수모터를 내세워 눈길을 끌었다. 자체 개발한 방수 모터는 알루미늄 재질로 코일을 만들고 테프론과 폴리아미드로 코팅해 가볍고 습기와 열에 강한 특성을 가진다. 특히 미 육군 전투력증강사업부에서 세 번이나 부스를 찾아 미국 정부조달 입찰에 참여할 것을 권유 받아 전시회가 끝나고 구체적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북TP 청년창업 기업 ㈜스마트름뱅이는 '휴대용 신발건조기' 개발로 기술혁신성을 인정받아 유레카존에서 전시관을 운영했으며, 영국 BBC와 AP통신 등 국외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CES 참가한 미디어들에게 가장 관심 받는 부스로 주목을 받았다.
또 아마존과 1차로 1만4000달러 상당의 계약의향서(LOI)를 맺었으며 앞으로 단계적 공급 확대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비철금속 표면에 자기장 발생 원리를 이용해 '비접촉 자전거용 충전발전기'를 개발한 위드어스는 영국 최대 스포츠 유통회사에 샘플 테스트 후 초도 물량 5000대 계약규모 20만달러 계약을 진행키로 했다.

이재훈 경북TP 원장은 "앞으로도 MWC 등 글로벌 전시행사에 우리 지역기업들이 세계시장에 뻗어가기 위해 바이어 발굴과 혁신기업의 제품개발, 생산과 펀딩까지 연계되는 성장사다리별 마케팅전략을 수립, 전주기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