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원광연 NST 이사장 "사회문제 해결위해 융합연구 활성화"

원광연 NST 이사장 "사회문제 해결위해 융합연구 활성화"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이 14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NST 주요 업무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만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멸종한 공룡처럼 되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 쇄신, 개혁해 대한민국의 과학기술을 국가출연연구기관이 책임지겠다."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은 14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회적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기 위한 융합연구를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원광연 NST 이사장은 이날 NST 주요 업무계획을 소개했다.

미세먼지, 소재·부품·장비 등 사회적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 분야, 한 기관에서 모든 것을 책임지고 해결할 수 없는 환경이다. 원광연 NST 이사장은 "이같은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수평적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출연연구기관별로 적립한 '역할과 책임(R&R)'을 바탕으로 여러 연구기관이 함께하는 융합연구를 좀 더 활성화할 계획이다.

NST는 새롭게 정립한 R&R과 연구기관별로 인건비를 충당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정부부처의 수탁과제를 따 오던 악조건을 개선하는 작업도 진행중이다. 정부부처와 협의해 국가 연구개발 사업을 개별적으로 나눠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커다란 연구개발 프로그램 기반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여러 출연연구기관이 R&D 프로그램에 참여해 융합연구를 통해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광연 이사장은 "NST내에서 융합연구의 발전방향 중 한 예로 새만금에 실증연구단지를 구축하자는 아이디어가 있다"고 언급했다. 하이퍼루프 R&D의 경우 실증단지가 필요하지만 대덕 연구단지 등에서는 공간이 부족한 형편이다. 또 KIST의 유럽 부설연구소를 다른 출연연구기관까지 확대 공유해 융합연구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

또 NST는 신진연구자 등 과학기술인력을 양성하는 방안으로 박사후연구원(포닥) 제도 활성화와 관련해 젊은 연구자들이 출연연구기관에서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한다. 현재 각 출연연구기관에서 연구하는 포닥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아닌 연수직으로 분류했다. 원 이사장은 "현재 900명 정도가 출연연구기관에서 연구하고 있지만 앞으로 재외교포와 외국인까지 포함해 배는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학기술계에서 계속 주장하고 있는 연구원의 블라인드 채용과 관련해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연구기관 특성 없이 똑같이 채용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것이다. 원 이사장은 "지난 500년간 과학기술계에서 새 인력을 모셔올 때 관례적으로 하는 절차가 있는데 우리는 국제수준으로 맞추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NST 이성우 인재개발부장은 "특정 분야 교수 아래서 받은 학생들을 믿고 뽑을 수가 있었는데 출신 학교를 볼 수 있게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