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국회 비판 "협치, 다음 국회에서나" [文대통령 신년 회견]

협치내각·개헌 구상
"협치내각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
협치·개헌, 다음 국회로 공 넘겨

'협치'라는 키워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속내는 복잡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안했던 협치내각에 대해 문 대통령은 "총선 이후 야당 인사 중 내각에 함께할 만한 분이 있다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지만, 대한민국 정치문화를 언급하며 협치에 대한 의구심을 떨쳐내지 않았다.

'다음 총선' '다음 국회'라는 단어를 수차례 반복하면서 현 국회를 에둘러 비판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성공하지 못하기를 바라는 듯한, 제대로 일하지 않는 이런 국회는 안된다"며 야당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협치내각 구성 여부에 대해 "총선 이후 협치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다음 총선을 통해 우리 정치문화도 좀 달라져야 한다"고 답했다.

일단 정 총리 발탁의 큰 이유로 소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점을 꼽은 문 대통령은 총선 이후로 협치내각 수용 가능성을 남겨놨다.

그러나 임기 전반기 공개되지 않았던 야당 인사에 대한 협치 제안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더 비중있는 통합의 정치나 협치의 상징이 될 만한 그런 부분에 대한 제안도 있었지만 아무도 수락하지 않았다"며 "우리 내각에 합류하면 자신이 속한 정치집단에서 배신자로 평가받는 것을 극복하기 어려워서였다"고 토로했다.

이같이 정치문화를 비판한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의 여야 대치상황과 중단된 여야정협의체에 대한 질문에 국회를 작심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 협의 부분은 정말 이번 국회를 보면서 절실하게 느끼는 과제"라면서 "국회가 지금처럼 되면 안 된다. 오히려 정치권이 앞장서 국민을 분열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다음 총선을 통해 그런 정치문화가 달라지길 바란다"며 "'대통령은 잘했냐'고 하면 저도 송구스럽기 짝이 없지만 어쨌든 협치의 뜻을 갖고 있기에 국회에서 손을 잡아주시고 손뼉 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은 4·15 총선을 염두에 둔 듯 '새로운 국회'와의 소통을 강조하면서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 대한 비판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소통, 협치, 통합이 참으로 절실한데 우리 현실은 너무나 거꾸로 가고 있어 안타깝다"며 "책임을 미루려는 뜻은 없지만, 다음에 새로운 국회가 구성되면 더 많은 소통을 통해 협치하겠다"고 말했다.


개헌과 관련해서도 문 대통령은 다음 국회로 공을 넘겼다. 문 대통령은 "개헌 추진동력을 되살리는 것은 국회 몫"이라며 "지금 국회에선 어렵겠지만 다음 국회에서라도 개헌에 대한 지지를 받는다면 그 다음 시기, 그 다음 국회에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다. 당연히 대통령은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것인지 검토해 입장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