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65개월째 경상수지 흑자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작년 11월 1조4368억엔
수출감소에도 해외투자 큰 수익

【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이 지난해 11월 두자릿수 규모의 수출감소율에도 해외투자로 벌어들인 막대한 수익 덕분에 경상수지 흑자 행진을 이어나갔다.

일본 재무성은 14일 지난해 11월 경상수지가 전년동월대비 75.0%(6157억엔) 급증한 1조4368억엔(약 15조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일본의 경상수지 흑자는 65개월째다.

경상수지 항목 중 무역수지(수출-수입)는 25억엔 적자로, 전년동월과 비교해 적자 규모가 대폭(5371억엔) 축소됐다. 수출은 10.2% 감소한 6조2442억엔, 수입은 16.6% 줄어든 6조2466억엔으로 집계됐다. 수출은 12개월째, 수출은 7개월째 줄었다.

여행수지 등이 포함되는 서비스 수지는 1630억엔 흑자로 나타나 전년 동월 (1229억엔)보다 흑자 폭이 확대됐다. 전년동월대비 방일 외국인이 0.4% 감소했으나, 해외로 나가는 일본인 수가 더 크게 감소(1.9%)하면서 서비스 수지가 흑자를 가리킨 것이다.

무역수지나 서비스 수지 모두 내용을 들여다보면, 수입감소·내국인의 해외 여행 축소 등 단기적이나마 축소지향의 흐름을 가리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너스(-)' 흐름 속에서도 경상수지를 흑자로 끌어올린 1등 공신은 해외투자였다. 해외투자에서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 동향을 보여주는 제1차 소득수지에선 1조4575억엔의 흑자를 올렸다.
전년 동월 대비 19억엔(0.1%) 많은 것으로, 1차 소득수지의 흑자폭 만큼이 경상수지 흑자로 연결된 모양새다. 재무성은 해외 직접 투자수익이 늘어난 것이 1차 소득수지 흑자폭을 늘린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제2차 소득수지는 1813억엔 적자를 기록해 전년 동기보다 적자폭(462억엔)이 확대됐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