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월성 원전 방사성폐기물 인수 재개

21일부터 사흘간 503드럼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리장으로 이송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운영하는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리장 입구. 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1일부터 사흘간 월성 원자력발전 방사성폐기물 503드럼을 인수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의 방폐물 분석 오류로 지난해 1월부터 반입이 중단된 후 1년여 만에 인수다.

20일 원자력환경공단은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가 지난달 17일 민관합동조사단 조사 결과와 원자력연구원 방폐물 분석오류 재분석 결과를 보고받고 원전 방폐물에 대한 처분사업 재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월성원전 방폐물은 월성 원전~방폐장간 전용 도로를 통해 안전하게 운반된다.

원자력환경공단이 월성 원전 방사성폐기물을 인수하는 것은 1년여 만이다. KAERI의 방폐물 분석 오류가 확인되면서 방폐물 인수는 중단됐다. 이후 민관 합동조사, 주민들의 설득과정을 거쳐 이번에 인수가 재개되는 것이다.

KAERI는 지난 2018년 경주 방폐장으로 인계한 중저준위 방폐물 2600드럼중 945드럼에서 방사능 분석오류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경주시 민간환경감시기구, 경주시의회, 양북면 주민들은 원자력연구원 방폐물 분석오류, 해수유입 등 방폐장 현안사항이 해결될 때까지 방폐물 반입과 처분중단을 요구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방폐장 안전성 우려에 대한 경주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경주시민과의 신뢰회복을 위해 방폐물 인수·처분을 중단하고, 지난해 1월부터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운영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민간환경감시기구와 주민들이 추천한 지역인사 5명, 감시기구 4명, 경주시 1명, 전문가 4명, 사업자 5명 등 19명이 참여해 전체회의 11회, 전문가회의 10회, 현장조사 6회 등을 실시했다.

이후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6월 KAERI이 20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으로 인도한 방폐물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2600드럼 중 2111드럼에 기재한 일부 핵종 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원안위가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KAERI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 처분농도 제한치 이내였다. 원전 방폐물 척도인자는 원전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용 중인 값이 유효했다.

특히 원자력환경공단은 원안위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10월 방폐장에 반입된 연구원 방폐물의 방사능을 다시 한번 검증하는 과정을 거쳤다. 연구원 방폐물중 10드럼을 분석해 처분농도 제한치를 재확인했다.

재검증 참관과 분석에는 경주시의회, 민간환경감시기구, 민관합동조사단 방폐물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KAERI 방폐물의 방사능 재검증을 진행한 결과 경주 방폐장 처분농도 제한치의 최대 0.52% 이내로 방폐장 안전에 미치는 영향은 없었다"고 했다.

특히 원자력환경공단은 지역수용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 10월에 두차례 재발방지 대책을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12월에는 양북면 복지회관에서 연구원 방폐물 10드럼의 방사능 분석 결과와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를 주민들에게 직접 설명했다.

원자력환경공단 국가 방폐물 최종 처분기관으로서 책임을 갖고, 향후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예비검사 확대, 교차분석, 검사역량 강화를 약속했다.
또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장기적으로 방폐물분석센터를 설립해 직접 핵종분석을 수행하고 방폐물 검사기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지난해말 민간환경감시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방폐물 핵종분석 오류사건 재발방지대책 이행을 약속했다. 방폐물관리 전담기관으로서 안전한 방폐물 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