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익산시, 설 연휴 다채로운 문화행사 풍성

[익산=뉴시스] =전북 익산시청 전경.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 =전북 익산시청 전경.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설 연휴 기간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지하 2층, 지상 1층 규모로 조성된 유적 밀착형 국립익산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기간 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을 최초 공개한다.

미륵사지 출토품 2만3000여점을 비롯해 전북 서북부의 각종 유적에서 출토된 약 3만점을 관람할 수 있다.

또 지난 1965년 석탑 보수공사 중 발견된 왕궁리 오층석탑 사리장엄구(국보 제123호·국립전주박물관), 익산 입점리 고분군 금동관모, 원수리 출토 순금제불상 등 다른 지역에서 보관·전시되던 자료들도 고향으로 돌아와 관람객을 맞이한다.

개관기념 특별전(‘사리장엄-탑 속 또 하나의 세계’)은 오는 3월 29일까지 계속된다.

시는 국립익산박물관 관람을 원하는 관광객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시티투어 버스를 운영한다.

국내유일 보석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기간 11만점 이상의 보석과 원석 관람이 가능하다.

또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10시30분까지 보석박물관 앞 칠선녀 광장에 사랑의 언약돔, 사랑의 마차, 하트터널, 연결교량 등에 야간 경관조명이 켜져 보석 못지않게 반짝이는 야경을 볼 수 있다.

이병기선생의 수많은 업적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7년 문을 연 가람문학관과 왕궁리유적 발굴조사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을 상시 전시하는 왕도역사관, 마한에서 백제까지의 역사문화를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마한박물관, 입점리고분전시관 등도 설 연휴기간 운영된다.

성당면 교도소세트장은 설 명절 당일은 물론 연휴기간 내내 운영된다.

국내 유일 교도소 촬영지로 유명한 교도소세트장은 최근 대한민국 상품대상을 수상하며 그 인기를 입증했다.

교도소에서는 영화에서 목격했던 그 장면을 감상할 수 있다.

무료로 대여해주는 죄수복과 교도관복을 입고 수갑을 차고 호송버스를 탑승하며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익산역 앞 100미터에 위치하고 있는 문화예술의 거리 내 익산아트센터에서는 고백·사랑을 주제로 트릭아트가 전시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30분까지다.

입장은 매 30분마다 할 수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또 커플 등록증, 우정 등록증, 부부 등록증을 발급해 주고 있어 즐거운 여행을 추억을 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