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손학규 "안철수가 바른미래당 선거 승리 이끌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대표가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육거리종합시장 앞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대표가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육거리종합시장 앞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청주=뉴스1) 송근섭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1일 "안철수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의 (21대 총선) 선거 승리를 위해 앞장서 이끌고,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시 육거리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 복귀, 21대 총선 전망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손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가 엊그제 공항에 내려서 내놓은 메시지가 '보수통합 관심 없다'와 '중도실용의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제가 온갖 수모를 견뎌내면서 바른미래당을 지켜온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 양당에 의한 극한 투쟁의 정치를 끝내고 중도·실용의 정치로 민생을 살리고 안보를 튼튼히 하며 평화를 지키겠다는 뜻은 안철수 전 대표와 바른미래당이 같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안철수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에 안착하고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가 이미 독자신당 창당 의지를 밝힌 상황에서도 '바른미래당 잔류'를 확신한 것이다.

하지만 아직 안 전 대표 측과의 교감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안 전 대표가)오늘 서울에 오는데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고 제게 연락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손 대표의 청주방문 행사 자리에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수민 국회의원(비례)은 참석하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측은 김 의원이 몸이 아파 불참했다고 설명했지만, 일각에서는 안철수 신당에 합류하기 위해 현 바른미래당 지도부와 '거리두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손 대표는 21대 총선과 관련해서는 "바른미래당이 충북, 특히 청주에서 완승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김수민 의원을 비롯해 청주의 이창록, 임헌경, 홍익표 지역위원장이 모두 출마하고 충주의 최용수 위원장도 나올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북의 경제발전, 지역발전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하겠다"고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청주육거리시장에서 여성정책 홍보 캠페인과 설 명절 장보기 행사를 진행한 뒤 당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