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故신격호 회장 50년지기 오쿠노 쇼 "뉴욕·도쿄에도 롯데월드 지으려했다"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가운데)와 오쿠노 쇼(왼쪽 두번째)가 1995년 롯데월드타워 건설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뉴스1(롯데그룹 제공)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가운데)와 오쿠노 쇼(왼쪽 두번째)가 1995년 롯데월드타워 건설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뉴스1(롯데그룹 제공)


21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오쿠노 쇼(81) 오쿠노 건축연구소 회장이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 뉴스1/정혜민 기자
21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오쿠노 쇼(81) 오쿠노 건축연구소 회장이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 뉴스1/정혜민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그는 '슈퍼맨'이었습니다. 위대하면서도 인간적인 친숙함이 있는 분이었습니다"

오쿠노 쇼(81) 오쿠노 건축연구소 회장은 오랜 사업 파트너이자 친구인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을 회상했다. 그는 슬픔에 잠긴 듯 멍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그는 신 회장의 별세 소식을 듣고 일본에서 한국까지 날아와 장례식에 참석해 애도했다. 21일 신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그와 신 회장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오쿠노 회장은 "돌아가신 신 창업주와는 50년 동안 알고 지냈다"며 "소공동 롯데호텔을 처음 지을 때부터 참여했다. 그때 제 나이 30이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오쿠노 회장은 이 밖에도 롯데월드, 롯데월드타워 등 롯데의 국내외 40개 프로젝트의 콘셉트를 디자인했다.

신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해 달라는 요청에 오쿠노 회장의 목소리에 돌연 생기가 돌았다. 그는 "인연이 50년이라 너무 (에피소드가) 많다"며 "(신 회장과의) 에피소드를 담은 책을 집필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쿠노 회장은 "(신 회장이 생전) 뉴욕에 롯데월드를 만들고자 계획을 했는데 이루지 못했다. 도쿄에도 롯데월드를 지으려고 했는데 지금은 중단됐다. 그런 것들을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이어 "뉴욕에 롯데월드가 지어졌다면 롯데가 세계적으로 또 다른 활약을 하고 있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오쿠노 회장은 일본 롯데에서 프로젝트를 맡아 수행하던 중 신 회장과 알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후 신 회장이 '한국 사업을 전개하려고 하는 데 도와달라'고 오쿠노 회장에게 도움을 청하면서 50년 인연이 시작됐다.

오쿠노 회장은 "당시 소공동 반도호텔을 롯데호텔로 바꾸는 작업을 했다. 김포에서 반도호텔까지 택시를 타고 갔는데 택시 바닥에 큰 구멍이 뚫려 있었다. 그 정도로 낙후된 시절의 서울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시대였는데 1000실이나 되는 호텔을 짓겠다고 했다. 롯데월드 같은 경우는 모두가 반대했는데 끝까지 이뤘다. 모두가 상상할 수 없는 규모의 구상을 많이 했다"며 신 회장의 혜안에 대해 설명했다.

오쿠노 회장은 롯데월드를 설명하는 대목에서 목소리가 떨렸다. 그는 "지금이야 롯데월드가 평범하게 보이겠지만 당시에는 그런 것을 짓는다는 게 굉장히 파격적이었다.
뛰어난 선견지명이 있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 회장은) 항상 돈이나 수익을 따지지 말고 세계에서 가장 최초, 최고의 것, 세계를 놀라게 해줄 것을 구상해 달라고 요구했다"며 기억을 더듬었다.

신 회장의 두 아들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에 대해서는 "(신 회장의) 장남, 차남과도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했다"며 "아버님의 훌륭한 유전자가 자제분에게 이어졌기 때문에 두 분 다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