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당선자 "정부 직무급도입시도 즉각 중지해야"

사무총장에 이동호 전국우정노조 위원장 
첫 행보로 기업은행노조 투쟁 현장 방문
김 당선자 "모든 투쟁 현장에 있을 것"
 
당선소감 밝히는 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 사진=서동일기자
당선소감 밝히는 김동명 신임 한국노총 위원장 사진=서동일기자

[파이낸셜뉴스] 향후 3년간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이끌 차기 위원장에 김동명 화학노련 위원장이 당선됐다.

김동명 위원장 당선자는 문재인 정부에 새로운 노사관계 정립과 직무급제도입 시도 즉각 중단 등을 요구했다.

21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27대 위원장·사무총장 선거인 대회에서 김동명 화학노련 위원장과 러닝메이트인 사무총장 후보 이동호 전국우정노조 위원장이 새 집행부로 선출됐다. 신임위원장과 사무총장의 임기는 2023년 1월까지 3년이다.

이날 투표에서 김동명 이동호 후보조는 재적인원 총 3336명(3128명 투표)중 1580표를 얻어, 1528표를 얻은 기호 1번 김만재 허권조를 52표차로 따돌렸다.

김동명 위원장 당선인은 지난 2011년 화학노련 위원에 올랐고, 2018년에는 한국노총 제조연대 공동 대표를 맡았다.

김 위원장 당선인은 투쟁 현장을 중시하는 강성 성향으로 부류된다. 이번 선거에서도 현장 중심으로 다시뛰는 한국노총과 문재인 정부와 맺은 정책협약의 파기를 검토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김 위원장 당선인은 "현장과 함께 새롭게 실천하는 한국노총을 만들기 위해 동지여러분과 함께하겠다"며 "이 대회를 마치자마자 기업은행노동조합 투쟁현장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노총 위원장 후보들은 선거 직후 기업은행 투쟁에 동참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김 당선인은 당선 소감을 통해 정부와 여당에 새로운 노사관계 정립을 요구했다. 그는 "한국노총은 더불어민주당을 만든 주체로 당내 위상정립이 필요하다"며 "정부에 약속 이행여부, 수용가능성 이행 일정 등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직무급제 도입 시도 즉각 중지, 외투기업 노사관계 즉시 해결 등을 요구했다.

한국노총은 정부에 사회적 대화 주체로 참여하는 노총의 위상 정립과 현실화 방안을 마련할 것도 요구했다. 김 위원장 당선자는 "모든 정부부처와 노정협의체를 만들고, 지역노사민정의 현실화, 업종차원의 노사정 대화를 원한다"며 "정부의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동을 들러리로 활용하려 해선 안된다"고 날을 세웠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