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원시 권선구보건소, 올해부터 '찾아가는 이음 쉼터' 운영

21일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에 치매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수원시 제공)© 뉴스1
21일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에 치매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수원시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 수원시 권선구보건소가 치매 어르신들을 보살피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찾아가는 이음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경증 치매 어르신들을 위해 전문적인 인지 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치매 어르신들이 사회적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돕자는 의미에서 '이음 쉼터'라고 이름 붙였다.

기존에는 보건소 안에서 자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올해부턴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로 찾아가 치매 어르신들을 보살핀다.


오는 3월 말까지 매주 화~목요일 주 3회 운영되는 이음 쉼터는 권선구보건소와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가 협력해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치매안심센터 직원이 Δ실버 체조 등 다양한 신체활동을 해보는 '치매예방운동' Δ두뇌 활동에 도움이 되는 '현실 인식 훈련' Δ겨울철 건강관리 Δ인지 치료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권선구보건소 관계자는 "세류1동 행정복지센터와 협력해 치매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치매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과 외로움을 예방하고 건강까지 돌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