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中공관과 화상회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안전대책 점검

외교부는 21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全(전) 중국지역 공관과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 외교부 제공=뉴스1
외교부는 21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全(전) 중국지역 공관과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 외교부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외교부는 21일 전(全) 중국지역 공관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전일 질병관리본부의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 확인과 관련, 중국지역 체류 우리 국민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현재 외교부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재외공관 및 관계부처와 협조 하에 24시간 대응 체제 유지하고 있다.

화상회의를 주재한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우한시 외 중국 외 다른 지역과 다른 국가에서도 발생하는 등 확산 징후를 보이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춘절 기간 중에 대규모 국내외 이동을 앞두고 있음에 따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중국지역 공관에서 현지 체류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 방안을 지속 점검해 나가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이번 감염증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우한 등 확진자 발생 지역에 대한 방문 필요 여부를 면밀히 살펴보고, 방문할 경우에는 감염증 확산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도록 안내할 것을 당부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소통과 유기적 협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 내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국내 유입 차단 지원 등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