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안 유승민 샅바싸움 시작됐다…"설 전에 만나자"하니 "나중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15.6.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015.6.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새로운보수당의 좌장 격인 유승민 의원에게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설 연휴 전 회동을 제안했지만, 유 의원은 협의가 진행된 뒤에 보자며 유보했다.

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황 대표가 양당 의원들을 통해 저에게 조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양당 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 만나는 것이 좋겠다는 저의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설을 목전에 둔 시점에 유 의원을 만나고자 제안한 것은 명절 밥상에 '보수통합' 이슈를 올려 놓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명절 민심은 매번 총선 때마다 각 정치세력이 가장 관심을 두는 지점이다. 서울 등 수도권 민심과 지방 민심이 소통하면서 대세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본격 선거전이 시작되기 직전이기 때문에 인물과 이슈를 선점하는 쪽이 승기를 잡을 가능성도 높다. 황 대표 진영의 회동제안 역시 이를 고려한 것으로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 .

이에 반해 유 의원은 아직 아무런 논의가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회동부터 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새보수당 입장에서는 협상의 우위를 선점하지 않은 상황에서 통합이 진행되는 것처럼 그림이 만들어지는 것은 부담이다. 양당의 통합 방식으로 '신설합당'을 제시하면서 구체적 실행 방안에 대한 협의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협의가 순탄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다시 '자강의 길'을 내세울 여지도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