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과시켜줄게' 두원공대 입시부정 확인…"50여명 졸업 취소 위기"

교육부 감사서 의혹 사실로 확인…신입생 충원과정서 부정행위 인기학과 지원 학생에 "타학과로 지원 바꿔라" 종용 실적 조작 산업체교육생 학생충원율에 합산해 거짓 공시…누적 1천여 명 교육부 학교에 사전 통지…내달 중순께 이의신청 접수 후 확정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경기도 안성 소재 두원공과대학교(두원공대)가 신입생 충원율을 높이기 위해 학생을 편법으로 모집한 사실이 교육부 감사에서 사실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 대학 일부 학생들의 학점이 취소되면서 이미 졸업한 동문 30여명과 졸업을 앞둔 학생 20여명의 졸업이 취소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2일 교육부와 두원공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해 9월부터 실시한 현장조사 결과 처분사항을 최근 학교에 사전 통지했다. 교육부는 30일간 이의신청을 받은 뒤 다음달 중순께 결과를 확정할 방침이다.

공익제보자모임과 김현철 두원공대 전 입학홍보처장은 지난 7월 기자회견을 통해 두원공대가 입시데이터를 조작해 정부로부터 2008~2017년 약 800억원에 달하는 재정지원을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정원을 초과해 학생을 입학시키고, 정원 외 모집 학생이 정원 내 인원인 것처럼 실적을 조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학교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지난해 진행된 교육부 감사에서 일부 조작 사실이 확인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두원공대는 지난 2008년부터 인기가 높은 A학과에 지원한 학생에게 연락해 A학과로 전과시켜주겠다고 약속한 뒤 이 학생이 B학과에 지원하도록 유도했다.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지난해 공개한 내부 자료에 따르면 2004년부터 2017년까지 지원학과를 조작한 학생 수가 2400여명에 달했다.

익명의 대학 관계자는 "기존 졸업생 30여명의 졸업 취소와 올해 졸업예정자 20여명이 졸업 불가하다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다"면서 "여러 명의 교수와 직원 징계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두원공대는 지난 2009년부터 약 10년간 야간과정인 산업체 위탁교육생을 주간 정원으로 계산해 지표를 부풀리기도 했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조작된 학생 수가 누적 1000여명 수준이다.

교육부는 학생 충원율이 두원공대가 각종 재정지원사업에 선정된 결정적인 요소는 아니지만, 이 과정에서 입시부정이 발생한 만큼 학생들의 학점을 취소하기로 했다. 그러면 이미 졸업한 동문 30여명과 졸업을 앞둔 학생 20여명의 졸업이 취소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교육부는 재정지원을 받는 대학의 비리를 적발하면 국고지원을 줄인다. 하지만 두원공대는 지난 2018년 2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에서 이미 국가장학금 축소와 국고사업 지원금지 등 조치를 받았다.

따라서 교육부는 이제는 정원 감축까지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상 공정한 경쟁에 의해 공개적으로 전형을 시행하지 않았거나 허위로 정보를 공개할 경우 10% 범위에서 모집 정지 또는 정원 감축을 할 수 있다. 교육부가 요구하는 자료를 허위제출하면 5% 모집정지 또는 정원감축이 가능하다.


교육부는 "내달 중순까지 한 달간 두원공대로부터 이의신청을 받는다"며 "만약 두원공대가 교육부 처분에 이의를 제기하고 그 과정에서 일부 행위가 해명된다면 처분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두원공대는 지난 2017년 교비횡령 등 이사진의 비리혐의가 드러나 교육부로부터 이사 11명의 취임승인 취소처분을 받았다. 두원공대는 지난해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해 12월 패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