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RE:TV] '낭만닥터 김사부2' 김주헌, 한석규와 상반된 소신…긴장감↑

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2' 김주헌이 한석규의 방식을 이해하지 못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수술 결정에 의견차를 보이는 김사부(부용주, 한석규 분)와 박민국(김주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위급한 총상환자가 응급실에 들어왔고, 김사부는 수술을 빠르게 결정했다. 그때, 박민국이 나타나 더 이상 가망이 없는 총상환자의 수술보다는 자상 환자의 수술을 하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김사부는 그런 박민국의 말에 "포기하는 순간 핑곗거리를 찾게 되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방법을 찾게 된다. 이럴 때 실력 발휘해봐요. 도망갈 핑곗거리 찾지 말고"라며 충고했다

박민국은 총상환자의 수술을 이어나가는 김사부를 바라보며 과거 사고 속에서 마주했던 김사부를 떠올렸다. 이어 김사부는 박민국에게 총상환자의 수술 진행 상황을 알렸다. 자신에게 부탁을 하냐는 박민국의 말에 김사부는 "의무를 다하라고 말하는 중이에요"라고 답했다.

결국 박민국은 수술방에 들어왔고, 김사부는 "손 바꾸겠습니다. 지금부터 집도의는 박민국 선생이에요"라고 알리며 박민국에게 환자를 살려내라고 말했다. 박민국은 무사히 수술을 마무리 지었다.

멍하니 수술방에 앉아있는 박민국을 김사부가 찾아왔다. 박민국은 김사부에게 "만약 내가 안 들어왔으면 어쩌려고 했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사부는 "이 방 저 방 왔다 갔다 하면서 어떻게든 해냈겠지"라고 당연한 듯 답했다.

박민국은 무모하기만 한 김사부의 결정에 고개를 내저었고, 김사부는 돌담병원이 그런 곳이라고 말했다. 박민국은 김사부에게 "그래서 죽은 환자가 얼마나 되냐?"고 물었고, 김사부는 "그래서 살려낸 사람이 훨씬 많은 편이지"라고 맞받아 쳤다.

자신을 훨씬 위험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박민국에게 김사부는 지금이라도 돌담병원에서 떠나라고 했지만 박민국은 생각이 다르다며 매뉴얼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 돌담병원의 시스템을 바꿀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박민국은 "닥터 부용주, 당신의 미친 짓부터 컨트롤해야겠죠"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사부는 "닥터 김사부, 여기서는 다들 날 그런 식으로 부릅니다. 박 선생"이라고 아무렇지 않게 돌아서며 둘 사이의 팽팽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결국 박민국은 돌담 원장의 자리에 올랐고, 김사부는 그 시각 돌담 병원을 떠난 여운영(김홍파 분)을 찾았다. 여운영은 박민국이 "어쩌면 도윤완(최진호 분)보다 까다로울 수 있다"고 조언하며 전개의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