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도서관 인근 오수 중계펌프장 이설…악취 민원 해소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지난 2017년 착공한 ‘용연하수처리구역 중계5펌프장 일원 차집관로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저지대인 남구 삼산동과 달동, 신정동 일원의 원활한 하수 처리를 위해 시행됐다.

국비 58억원과 시비 233억원 등 총 29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1.93㎞(관로 직경 1200~1500㎜)의 하수관로와 하수중계펌프장 1곳을 신설했다.


남구 삼산동과 달동, 신정동 지역은 저지대로 하절기 집중호우 시 하수 흐름이 원활하지 못해 악취 등으로 인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하수도 시설물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노후된 기존 오수 중계펌프장으로 인해 인근의 울산도서관 주변 경관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사 준공으로 남구 일대에서 발생되는 1일 13만5000t의 하수를 차집해 용연하수처리장으로 안정적으로 이송할 수 있게 됐다”라며 “저지대 침수 예방은 물론 시립 도서관 경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