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머니게임' 이성민, 고수 '감찰' 지시…본격 대립 시작

tvN '머니게임' © 뉴스1
tvN '머니게임'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머니게임' 이성민이 고수를 향해 권력의 칼을 휘두르기 시작한다.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극본 이영미/ 연출 김상호) 측은 22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채이헌(고수 분)과 허재(이성민 분)의 숨막히는 대치상황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머니게임' 2회에서는 채이헌과 허재가 정인은행 해외매각의 핵심인 'BIS비율 조작'을 둘러싸고 맹렬한 대립을 시작, 대한민국 최대 금융스캔들의 서막을 강렬하게 열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채이헌과 허재가 수많은 관료들이 지켜보는 회의실에서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상석에 앉아있는 이성민과 말석에 자리한 고수의 모습이 마치 '심판대'를 연상시킬 정도로 위압적이다.


허재가 권력을 이용해 채이헌을 압박하기 시작했음을 짐작하게 되는 동시에, 채이헌이 힘의 열세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머니게임' 측은 "3회 방송에서는 고수와 이성민의 본격적인 대립이 시작된다"라며 "권력을 휘둘러 자신의 비리 행위를 은폐하려는 이성민과, 정의감과 소신을 가지고 이에 맞서는 고수의 맞대결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머니게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