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거짓·과대광고 23건 적발

식약처, 특별 지도·점검 결과 전국 779개소 판매업체 대상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도 하반기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특별 지도·점검 결과, 거짓·과대광고 등 총 23건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6개월 동안 무료체험방 형태 의료기기 판매업체 총 779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주요 적발현황은 ▲‘근육통 완화 및 혈액순환 개선’으로 허가받은 의료기기를 ‘혈관 속 지방 배출, 파킨슨예방’으로 광고하는 등 거짓·과대광고 8건(34.8%) ▲공산품에 ‘목디스크 개선, 거북목 교정 등’ 의료용 목적을 표방해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도록 하는 오인광고 5건(21.7%) ▲판매업자가 휴·폐업 신고를 누락하는 소재지 멸실 10건(43.5%) 등이다.

식약처는 “특히 반기별·일회성으로 실시되던 점검을 월별·지역별 무작위로 실시하고, 의료기기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구두 광고에 대한 현장녹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점검 방식을 개선해 지도·점검의 효과를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비자는 의료기기를 구매할 때 ‘의료기기’라는 표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제조·수입업자의 상호, 허가번호, 사용목적 등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또 ‘의료기기판매업신고증’이 게시된 업체에서 의료기기를 구매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