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설 명절 8대 분야별 종합상황실 운영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오는 24~27일 설 연휴 기간 시민과 귀성객이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8대 분야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일반행정을 비롯한 교통, 방재, 보건, 환경·청소, 산불방지, 급수, 소방 등 8대 분야 242명(현장 2540명 별도)의 대책반을 운영해 시민 불편을 줄이고 안전은 살펴 연휴 기간 평시와 다름없이 부산의 안전을 책임질 계획이다.

먼저 귀성객과 성묘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항공 운행횟수를 당초 1일 2137회에서 2427회로 290회 증편한다.

또 연휴 기간 주차 편의를 위해 학교운동장 등 545개소 5만3373면, 영락공원 등 7개 묘지 인근 5046면의 주차장을 개방한다.

설 연휴 중 화재 예방을 위해 7873명의 인력이 화재 발생 대비 특별경계 근무를 실시한다. 시는 방화관리 등 안전사고 대응체계를 사전에 유지하기 위해 지난 6일부터 17일까지 12일간 소규모 숙박시설,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화재취약 주거시설 266곳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연휴 기간 대형사고 및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동아대 병원을 비롯한 35개 응급의료기관은 평소와 다름없이 24시간 운영하고 병.의원 819곳, 약국 1354곳도 연휴 기간 중 ‘문 여는 병·의원 및 약국’으로 지정된 날짜에 운영한다. 16개 구·군 보건소에서도 연휴 기간 내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 지난 20일부터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24시간 긴급 상황근무에 돌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2일부터 영남권역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작했다.
연구원은 영남권역 의심환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호흡기 바이러스 8종에 대한 확인검사를 시행하며 유전자 변이 여부는 최종적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인한다.

한편 연휴 기간에는 구·군별로 쓰레기 수거일정을 지정해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하고 배출쓰레기 종류, 수거일 및 수거시간 등은 반상회보와 기관별 홈페이지를 통해 적극 홍보해 주민들의 혼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은 만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대해서도 검역을 강화하는 등 감염병 유입방지를 위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을 당부하며 “연휴 기간에도 부산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의 불편함이 없도록 평소와 다름없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안전과 생활민원 불편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