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홈쇼핑, 설날 맞이 명절 음식 나눔 봉사 진행

설날 맞이 음식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한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제공.
설날 맞이 음식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한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은 설날을 앞두고 명절 음식을 직접 만들어 소외계층에 전달하는 '설날 맞이 음식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 20여 명과 영등포지역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영등포 희망수라간 서포터즈'가 참여했다. 이들은 오전 9시부터 영등포구청 별관 내에 위치한 '희망수라간'에 모여 어르신들이 손쉽게 조리해 드실 수 '떡국 키트'를 비롯해 잡채, 전 3종 세트로 구성된 명절음식 300인분을 조리했다. 조리가 끝난 후 '샤롯데봉사단'은 소외이웃 가정을 직접 방문해 음식을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롯데홈쇼핑 본사가 위치하고 있는 서울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 영등포구청 내에 전용 조리시설인 '희망수라간'을 건립해 매월 2~3회 반찬을 정기적으로 만들어 지역 소외계층에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31회, 3만 7000여개의 반찬을 지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